amie's radio

글을 본문

2016

글을

@amie 2016.11.23 23:56

쓸 수 없다.
써지지 않는다.
내게 남은 유일한 것이라고 생각했는데.
하지만 서글프지도 않다.
그 사실이 서글프다.

0 Comments
댓글쓰기 폼